디자인진흥원, 17개 스타일테크 유망기업 선정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한국디자인진흥원(원장 윤주현)이 스타일 산업 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있는 17개사를 스타일테크 유망기업으로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디자인진흥원은 지난 4월부터 공모를 통해 10개 기업을 선정했고, 이달 7개 기업을 추가 발굴했다. 공모로 뽑힌 보고플레이는 1인 라이브 방송쇼핑 플랫폼 운영사로, 삼성전자 사내벤처 씨랩(C-Lab)에 선발된 기업이기도 하다. 삼성전자 임직원 서비스와 삼성카드 LINK 프로모션 등을 통해 법인화 한지 4개월여만에 월 매출 5500만원을 달성했다.

이달 추가로 발굴한 뷰티메이커스는 누구나 뷰티 제품을 제조할 수 있는 온디맨드 코스메틱 제조 플랫폼이다. 비대면 화장품 견적부터 샘플 의뢰까지 가능한 플랫폼으로, 지난달 주문한 상품을 직접 수령하면서 추가 상담을 받을 수 있는 메이커 스페이스를 가로수길에 열기도 했다.

스타일테크 유망기업으로 선정된 곳에는 디자인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과 사용자경험(UX)컨설팅, 비즈니스 협업공간 등이 지원된다. 올해는 아모레퍼시픽, 이랜드리테일 등 대기업과 선정기업간 오픈 이노베이션도 진행할 예정이다.

디자인진흥원은 지난해에도 스타일테크 유망기업 23곳을 선정, 1년여의 액셀러레이팅 끝에 초기 스타트업들의 성장을 이끌어냈다. 선정 기업들의 연평균 매출액은 디자인진흥원 지원 후 465% 증가했고, 고용인력도 36% 늘었다.

윤주현 디자인진흥원 원장은 “스타일 산업은 직접 착용하고, 사용해 보려는 소비자 수요가 강해 ‘컨택트 비즈니스’로 분류되기 쉬운데, 4차 산업기술을 융합한 스타일테크 기업들이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신 시장을 개척했다”며 “향후 진흥원은 스타일 뿐 아니라 리빙테크, 리테일테크 등 기술과 디자인이 융합하는 분야로 육성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