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뉴딜 핵심 ‘SW융합인재’ 키운다

에디슨 SW 경진대회 전산설계 분야 오프라인 경진대회 진행 모습.[KISTI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이공계 대학생들의 국산 소프트웨어(SW) 활용 능력을 겨루는 무대가 마련됐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SW융합 인재 발굴과 국내 계산과학공학 분야 활성화를 위해 지난 11일 ‘제10회 첨단사이언스·교육허브개발(EDISON, 에디슨) SW 활용 온라인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에디슨은 계산과학공학 분야 연구자가 시뮬레이션 전·본·후처리 전 과정 및 데이터 수집·저장·분석 등을 웹기반 환경에서 수행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 서비스다.

올해 10번째를 맞이하는 이 대회는 7개 전문분야에 114팀 215명이 참가했다. 과학기술분야 다양한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하기 위해 에디슨 시뮬레이션 SW를 활용해 학술논문 작성, 기술발표, 로봇제작 및 주행경기를 통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매년 오프라인으로 진행되었던 에디슨 SW 활용 경진대회는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다만 전산설계 분야의 경우 실제 제작된 로봇을 이용한 주행경기가 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지난 2011년부터 KISTI가 서비스하고 있는 에디슨 플랫폼은 시뮬레이션 SW 실행을 위해 필요한 컴퓨팅 자원을 구축하고, 웹으로 언제 어디서든 무료로 시뮬레이션을 수행할 수 있는 환경과 관련 교육 콘텐츠를 제공한다. 현재 계산과학공학 7개 전문분야에 국내 기술로 개발한 900여개 시뮬레이션 SW와 850여개 교육 콘텐츠가 제공되고 있으며 국내 59개 대학교 및 2119개 강좌에서 7만4000여명이 활용하고 있다.

특히 올해 서비스를 시작한 에디슨 MOOC는 이공계 분야의 기본 이론을 설명하는 다양한 강의와 이를 확인 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 SW를 함께 실행할 수 있는 환경을 갖췄다. 이를 통해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대두된 이공계 실습시간 부족을 만회할 수 있도록 비대면 온라인 교육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이종숙 KISTI 계산과학플랫폼센터장은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뉴딜’의 핵심은 SW의 역량 확보에 있다”면서 “에디슨 사업은 한국의 전문지식을 겸비한 SW 융합 인재육성의 기반조성과 비대면 강의와 실습환경을 오래전부터 구축·서비스함으로써 새로운 100년을 대비하기 위한 디지털 뉴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