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백신 정보 제한적…안전 입증돼야 국내도입”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정부는 12일 러시아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등록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정보가 제한적이며, 안전성이 충분히 입증돼야 국내 도입이 가능하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12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운영 중인 광주소방학교의 입구에 외부인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판이 서 있다. 전날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으로 입소한 해외입국자 가운데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러시아 백신의 안정성에 대한 기본적 데이터가 확보돼야 국내 도입 및 접종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이 부분에 관한 정보를 확보한 수준"이라며 "질병관리본부, 식약처와 함께 검토해 대응 방안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에서 세계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이 등록됐다"며 조만간 양산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