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시의원 식당 종업원 강제추행 신고… 본인은 혐의 부인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의회 시의원이 식당에서 여직원을 강제 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지난 11일 오후 9시께 부산 사하구 한 식당에서 민주당 소속 A시의원이 종업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시의원은 당시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시의원은 “해당 식당에서 일행 3명과 술을 마신 것은 맞지만 (강제 추행과 관련해)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A시의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2차 피해 예방 등 차원에서 수사 관련 내용은 일체 알려줄 수 없다”고 했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