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협회,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 참여 기업 모집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벤처기업협회(회장 안건준)가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중소벤처기업을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경제위기와 청년층의 고용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으로, 정보기술(IT) 관련 직무에 청년을 채용한 중소기업에 인건비를 지원하는 것이다.

신청 자격은 신청 직전 월말 기준 고용보험 피보험자수 5인 이상을 고용하고 있는 벤처확인기업과 반도체분야 기업에 주어진다.만 15세 이상 34세 이하 미취업자를 최소한 3개월 이상 근로계약을 체결해 채용해야 참여 자격 요건이 주어진다. 4대 보험도 가입해야 하고 벤처확인기업은 IT관련 직무에, 반도체 분야 기업은 반도체 관련 직무에 해당 종사자를 채용했을때 참여 자격 요건이 인정된다.

지원은 1인 채용마다 월 최대 180만원의 인건비와 간접노무비 10만원, 총 190만원의 비용이 지원된다. 지원 기간은 최대 6개월까지로, 선정 기업은 총 1140만원까지 지원을 받게 되는 것. 올해 12월 31일 이전 채용자에 대해 총 2500명까지 지원한다.

김진형 벤처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을 격고 있는 벤처기업들과 청년들에게 본 사업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경제 활력과 고용불안 해소를 위해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만들어가겠다”라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