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의혹’ 손혜원 前의원 오늘 1심 선고

손혜원 전 의원 [사진=헤럴드DB]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전남 목포시에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를 받는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의 유무죄 여부를 가를 1심 선고가 12일 나올 예정이다.

서울남부지법 형사4단독(부장 박성규)은 이날 오후 2시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손 전 의원의 선고 공판을 진행한다. 손 전 의원과 함께 기소된 보좌관 A씨와 손 전 의원에게 부동산을 소개한 B씨의 1심 선고도 함께 이뤄진다.

손 전 의원은 2017년 5월 목포시의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파악, 지난해 1월까지 본인의 조카, 지인, 남편이 이사장인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등 명의로 목포 재생사업 구역에 포함된 토지 26필지, 건물 21채 등 총 14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올해 6월 10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손 전 의원에게 징역 4년을, A씨에게는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다. 그러면서 “손 전 의원과 A씨가 국회의원과 보좌관의 지위를 이용해 목포시청과 국토교통부로부터 비공개 개발 자료를 받았고 이를 활용해 부동산을 매입하고 지인들에게도 매입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손 전 의원 측은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은 이미 언론을 통해 많이 보도된 내용이므로 해당 자료는 일명 ‘보안자료’가 아니라며 검찰에 맞서고 있다.

검찰은 손 전 의원이 조카 명의로 목포 게스트하우스 창성장을 차명 보유한 것으로 보고 있다. 손 전 의원이 부동산 계약과 활용 계획 수립 등을 직접 했고, 매매대금, 취·등록세, 수리대금 등을 모두 손 전 의원이 지급한 점을 근거로 들었다.

그러나 손 전 의원은 부동산 차명 보유 의혹이 제기된 이후 “차명이면 전 재산을 국고로 환원하겠다”, “재산을 모두 걸 뿐 아니라 국회의원 직도 사퇴하겠다”, “목숨을 내놓으라면 그것도 내놓겠다” 등의 발언을 하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