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이번엔 셀레나 고메즈와 만났다…월드클래스 협업

블랙핑크와 세계적인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가 오는 28일 협업곡을 발표한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블랙핑크가 레이디가가에 이어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Selena Gomez)와 특급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한다. 역대급 월드클래스 행보다.

YG엔터테인먼트는 오는 28일 오후 1시(한국시간, 미국 시간 자정) 블랙핑크와 셀레나 고메즈가 협업한 새 싱글을 발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와 함께 공식 블로그에 블랙핑크와 셀레나 고메즈의 이름이 나란히 새겨진 ‘뉴 싱글 릴리즈(NEW SINGLE RELEASE)’ 포스터를 게재했다.

셀레나 고메즈는 미국 디즈니채널이 발굴한 10대들의 워너비에서 글로벌 톱스타로 성장한 가수이자 배우다.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만 약 1억 8600만명에 달하는 그는 엔터테인먼트뿐 아닌 패션·뷰티 등 다양한 분야의 트렌드를 이끄는 핫한 스타다.

무엇보다 뮤지션으로서 존재감을 인정받고 있다. 2009년부터 음악 활동을 시작해 꾸준히 성장해온 그는 2016년 아메리칸 뮤직어워드서 최우수 여자가수상, 2014년 라디오 디즈니 뮤직어워드서 올해의 노래상을 받는 등 의미 있는 발자취를 남겼다. 특히 지난해 발표한 싱글 ‘Lose You to Love Me’를 통해 데뷔 최초로 빌보드 핫 100 1위에 올랐다.

YG 관계자는 “서로의 오랜 팬으로서 음악적 교감을 나눠온 두 아티스트가 꿈꿔왔던 일이 드디어 이뤄졌다”며 “블랙핑크는 셀레나 고메즈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함과 동시에 팬들에게 곧 이 노래를 들려줄 수 있음에 매우 기뻐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랙핑크는 지난 5월 레이디 가가(Lady Gaga)와의 협업곡 ‘사우어 캔디(Sour Candy)’로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인 핫100서 K팝 걸그룹 최고 성적을 거뒀었다. 이에 앞선 2018년에는 두아 리파(Dua Lipa)의 ‘키스 앤 메이크 업(Kiss and Make Up)’을 피처링하며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 톱 100(Official Singles Chart Top 100) 36위에 오르기도 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