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경위 파악 지지부진답답한 유족들은 靑으로

이천·용인 물류창고 화재에 이어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까지 대형 인명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피해자와 실종자 유가족이 답답한 마음을 호소하고 있다. 지지부진한 사고 경위와 책임 소재를 규명 과정에서 유가족들은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리거나 정보공개를 청구, 집회를 여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12일 헤럴드경제 취재에 따르면 강원 춘천 의암호 위 인공 수초섬을 고정하려다 민간 고무보트, 춘천시청 환경감시선, 경찰정이 전복된 사고가 발생한 지 일주일가량 지난 가운데 피해자·실종자 가족들은 춘천시를 상대로 근무일지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한편 억울함을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올렸다.

지난 9일 한 실종자 가족은 춘천시에 근무일지를 공개하라며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지난 7일에는 전복 사고 피해자의 딸이라고 주장하며 “아빠의 억울함을 풀어드리고 싶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와 9000여 명이 동의했다. 지난 10일 보수성향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이재수 춘천시장과 관계자를 살인, 업무상과실치사죄, 직권남용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인공수초섬 고정 작업 지시 여부를 두고 춘천시와 유족 간 주장이 엇갈리는 탓이다. 사고 당시 의암댐 상류 춘천댐과 소양댐에서 초당 5000여 t을 방류하고 의암댐 수문 14개 중 9개가 열린 위험한 상황에서 인공 수초섬 고정 작업을 누가 지시했느냐가 관건이다. 유족들은 피해자의 휴대폰 문자메시지, 통화 기록, 블랙박스 등을 토대로 춘천시가 고정 작업을 지시했다는 입장이다.

반면 춘천시는 지난달 30일 인공 수초섬 고정·이동 작업 ‘공사 중지’ 명령을 내린 이후 공식적인 지시는 없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이재수 춘천시장도 브리핑을 통해 “담당 계장은 (인공 수초섬이)떠나가게 내버려둬라. 사람 다친다. 출동하지 마라. 기간제 절대 동원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오전 11시34분께 의암호에서 해당 사고를 당한 8명의 경찰, 춘천시청 공무원, 민간업체 직원 중 민간업체 직원 2명은 아직 발견되지 못한 상황이다. 이날 강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소방관·경찰·해경·군·시청 공무원 등 2199명과 헬기 8대 드론26대 등 장비 243대를 동원해 남은 실종자 2명을 수색하고 있다.

최근 일어난 경기 이천과 용인에 위치한 물류센터·물류창고 화재 사고 등에서도 유족들은 사고 경위 규명과 책임자 처벌 과정에서 답답함을 토로해 왔다. 지난 7월 21일 발생한 용인 물류센터 화재로 5명이 숨진 지 발생 3주가 넘었지만 사고 경위는 아직 윤곽을 드러내지 못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국과수 감정이 내주 중 나온다”며 “결과가 나와야 수사 더 하고 마무리 지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고 경위가 밝혀지지 않은 탓에 책임 소재도 불분명하다.

사고 직후 5명의 피해자를 부검한 결과 이들의 사망원인은 모두 ‘화재사’로 화염 등에 의한 질식이었다. 이들 중 3명의 유가족은 개별적으로 장례를 치르고 2명은 합동 분향소를 차렸다.

38명의 사망자를 낸 이천 물류창고 화재도 발생 석 달을 넘어 지난 7월 30일 수사 종결됐다. 발주사·시공사·감리업체 등 직원 중 총 24명이 업무상 과실치사상,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그 과정에서 유족들은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렸고 사고 발생 한 달 후에는 청와대와 시공사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었다. 주소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