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저전력 OLED 기술 상용화 성공

삼성디스플레이 개발자들이 '어댑티브 프리퀀시' 기술이 적용된 패널의 주사율 변화를테스트 기기로 점검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5G 시대 스마트폰 소비전력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기술을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일상 환경에서 기존 스마트폰보다 패널 구동전력을 최대 22%까지 낮출 수 있는 ‘어댑티브 프리퀀시(Adaptive Frequency)’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어댑티브 프리퀀시’ 기술은 소비자의 사용환경에 맞춰 디스플레이 주사율을 자동 조절해 전체 소비전력을 최소화하는 기술이다.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갤럭시노트20 울트라’에 처음 적용됐다.

기존의 스마트폰 패널은 일반적으로 고정된 주사율을 사용해 불필요한 전력소모가 발생했지만 이번 신규 기술은 콘텐츠 성격에 따라 바뀌는 가변 주사율을 지원한다. 빠른 화면전환이 필요한 모바일 게임에는 120Hz, 영화엔 60Hz, 텍스트 확인·입력엔 30Hz, 사진 등엔 10Hz가 적용된다.

기존에는 주사율이 낮은 경우 깜박임 현상이 발생했지만 삼성디스플레이는 신규 백플레인 기술 (Backplane·얇은 막 형태의 회로를 유리 등의 기판에 구성하는 기술)로 저주사율 환경에서도 깜박임을 제어하는 데 성공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향후 ‘어댑티브 프리퀀시' 기술을 스마트폰 등 다양한 정보기술(IT) 제품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소비전력 절감을 위해 소재의 효율성을 높이고, 구동 부품을 최적화하는 등 기술 개발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호중 삼성디스플레이 상품기획팀 상무는 “5G 상용화에 따라 고해상도 동영상 스트리밍 및 게임 콘텐츠가 급증한 가운데 디스플레이의 소비전력 절감 기술이 중요해졌다”며 “어댑티브 프리퀀시는 콘텐츠에 맞게 주사율을 자동 조절하는 방식으로 스마트폰의 사용시간을 늘려 소비자들의 실제 사용성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