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4차 추경에 10조5564억원 편성…“원격수업, 방역에 집중 투입”

서울시교육청 청사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2020년도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10조5564억원을 편성해 12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한다. 이는 기정예산(10조7925억원) 보다 2361억원 감소한 금액으로, 정부의 3차 추경에 따라 보통 교부금 등 중앙정부의 이전수입이 2396억원 줄어 이 같이 편성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예산을 장기화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포스트 코로나’ 대비를 위해 원격수업 기반과 방역체계를 강화하는데 집중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당초 내년에 추진하려던 초·중학교 일반교실 무선접속장치(AP)를 연내 설치 완료하기 위해 347억원(국고 209억원 포함)을 투입한다. 아울러 원격수업을 위해 올해 초·중·고·특수·각종학교의 교원용 노후 컴퓨터(PC)를 교체하는데도 394억원(국고 158억원 포함)을 지원한다.

이 밖에 과대학교 보건의료인력 지원(19억원), 유치원 순회 의료인력 지원(10억원), 방역강화인력 지원(93억원), 초등 긴급돌봄 운영비(24억원)로도 예산을 편성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상황이지만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학생들의 학습권과 건강권을 보호하기 위한 구심점이 돼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