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G7 정상회의 준비, 한국과도 긴밀히 소통할 것”

김건 외교부 차관보가 12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화상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로 예정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문재인 대통령을 초청한 것과 관련해, 미국 국무부도 “G7 정상회의 개최와 관련해 한국과 긴밀히 소통해 나가겠다”며 협력 의지를 재확인했다.

외교부는 12일 “김건 차관보와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화상협의를 갖고 한미 관계 및 지역국제 정세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협의에서 G7 정상회의 준비와 관련해 한국과 소통하겠다는 뜻을 먼저 밝혔고, 김 차관보는 이에 “국제사회가 우리에 대해 기대하는 역할과 기여를 다 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김 차관보는 이에 더해 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 선거에 입후보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미국 측에 요청했다.

또 전 세계적으로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와 관련, 스틸웰 차관보는 “한국은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성공적인 모델을 제시했다”며 “역내 7개국이 참여하는 외교차관 전화협의 등을 통해 팬데믹 대응을 위한 협력을 지속하자”고 당부했다. 최근 합의에 성공한 한미 미사일 지침과 관련해서도 두 차관보는 상호 호혜적 협력을 확대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외교부는 “한미 양국은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며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간 협력을 비롯, 한미간 역내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계속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양국은 지난 7월 고위관리회의에 이어 개최를 준비 중인 EAS/ARF 외교장관회의에서도 역내 협력 강화를 위한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계속 협력해 가기로 합의했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