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2분기 영업손실 432억원…코로나19 탓에 면세점 부진

신세계 센트럴시티 [신세계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신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2분기 적자 전환했다. 2011년 백화점과 대형마트를 분리한 이후 첫 분기 영업 적자다. 관광객이 급감으로 직격탄을 맞은 면세점 사업부의 부진이 컸다는 분석이다.

신세계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431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144억원으로 32.6% 감소했고, 순손실은 1062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실적 악화의 주요 원인은 면세점 사업부의 부진이다. 2분기 370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해 전년 대비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됐다. 매출은 시내면세점과 공항면세점이 전년 대비 각각 31%, 92% 줄면서 전체 59.6% 감소한 3107억원을 기록했다.

백화점 매출액은 3539억원으로 전년 대비 3.7% 줄었지만, 전 분기 대비로는 6.9% 신장하며 빠른 매출 회복을 이뤘다. 영업이익은 143억원으로 전년 대비 56.3% 감소했다. 까사미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져 주거 관련 소비가 늘면서 매출이 53.2%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30억원으로 전년 보다 적자 폭이 줄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SI)은 면세점 화장품 판매가 줄어들며 매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4.9% 감소한 2871억원으로 집계됐고 영업손실이 26억원이었다. 신세계 관계자는 “백화점의 빠른 매출 회복세를 중심으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선방한 셈”이라며 “올 하반기 인천공항 임대료 협의 등 면세사업의 완만한 회복으로 3분기에는 보다 개선된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