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정전사고 막는다”…한전, IoT로 변압기 점검

한국전력공사(사장 김종갑)는 아파트 변압기 상태 정보를 실시간 제공하는 ‘고압 아파트 변압기 진단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아파트 구내 변압기에 설치한 사물인터넷(IoT) 센서와 통신 장치를 통해 변압기 데이터를 수집·분석한 뒤 고장 위험도와 과부하 등 변압기 상태 정보를 실시간 제공하는 서비스다.

가구당 매달 100원∼150원 정도 부담하면, 아파트 주민과 관리자는 스마트폰과 컴퓨터로 손쉽게 변압기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관련 조치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한전은 해마다 반복되는 아파트 구내 정전을 예방하기 위해 2018년부터 개발에 착수, 서울·경기도 지역 아파트 4개 단지에 시범운영을 거쳤다. 한전은 이날 광주광역시에 있는 대주파크빌 아파트와 처음으로 계약을 체결하고, 진단 솔루션 서비스를 시작했다. 배문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