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생명·안전 다루는 일에 비정규직 사용 금지하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온국민공부방 제8강 '오늘도 3명은 퇴근하지 못했다: OECD 산재사망 1위의 문제점과 대안'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2일 "국민 생명과 안전을 다루는 업무에는 비정규직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온국민공부방' 인사말에서 이같이 말한 후 "이런 기본적인 것들만 바뀌어도 매일 희생되는 소중한 목숨들을 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노동자 1만명당 사고 사망자 비율을 보면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악 수준"이라며 "산업재해의 결과만 처벌하는 것이 아닌 원청과 하청 등 모든 과정과 주체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업무상 재해로 인한 사망사고는 우리의 무관한 일상이 됐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산재가 은폐되는 이유는 업무와 질병 사이 인과성을 증명하는 등 복잡하고 불편하기 때문"이라며 "산재 보험의 입증 책임과 청구 절차를 개선해야 한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