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호우 대신 소나기…강원 영동·남부에는 폭염특보

짙은 회색빛 장마 비구름이 잠시 걷힌 12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 위로 푸른 하늘이 비치고 있다. 기상청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전국 곳곳에 밤까지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12일은 며칠째 이어지던 폭우가 잦아들겠다. 그러나 꿉꿉한 기분이 들 정도로 덥고 습한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강원 영동·남부지방 대부분 지역에는 폭염특보도 내려져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낮부터 밤사이 대기 불안정으로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충청 내륙, 전라도, 경북 내륙, 경남 지역에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정오부터 오후 9시 사이 소나기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충청 내륙, 전라도, 경북 내륙, 경남에서 20∼80㎜다. 다만 전라도와 경남은 이날 오전, 제주도는 저녁까지 비가 이어지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제주도는 10∼60㎜의 비가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후부터 밤사이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돌풍,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며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비가 그친 지역에서는 무더운 날씨가 나타나겠다. 기상청은 전날 오전 11시를 기해 강원도 강릉·삼척 평지, 경북 경산, 대구에 폭염경보를 내린 상태다. 이 밖에 강원, 경상도, 전라도, 제주도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는 데다 습도까지 높아 체감온도는 더 높아질 예정이다. 예상 낮 최고기온은 28∼35도다. 서울은 30도, 대구는 35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경상 내륙과 강원 동해안은 낮 기온이 35도 내외로 올라 매우 덥겠다. 밤사이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잠시 주춤했던 비는 13일 낮부터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충청 북부를 중심으로 다시 내리겠다. 14일부터는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으면서 본격적으로 비가 오는 곳이 많겠다. 기상청은 중부지방 장마가 16일까지 이어지겠다고 예상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인해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서해안에는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안개가, 그 밖의 내륙과 남해안·제주도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