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과대학교·과밀학급, 2학기 2/3 이하 등교 강력 권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1일 오후 세종시교육청에서 모든학생을 위한 교육안전망 강화 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왼쪽은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1일 “2학기에도 과대 학교, 과밀 학급이 많은 학교의 경우 밀집도를 최대한 낮출 수 있는 기준을 강력하게 권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세종시교육청에서 열린 ‘모든 학생을 위한 교육 안전망 강화 방안 마련’ 브리핑에서 “일부 시도교육청에서 일선 학교에 전면 등교를 권장했지만 수도권과 같이 과대 학교, 과밀 학급이 많은 학교에 대해서는 등교 인원을 전교생의 3분의 2가 넘기지 않도록 강력히 권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과대 학교는 학생 수 1000명 이상, 과밀 학급은 학급당 학생 수 30명 이상을 말한다.

교육부는 2학기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단계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유지될 경우 일선 유치원과 초·중·고교에 등교 인원을 3분의 2 이하로 낮춰달라고 권장했다. 하지만 띄엄띄엄 등교에 대한 학생 및 학부모의 피로도와 학습격차 확대 우려 등으로 대부분의 시도교육청에서는 2학기 전교생의 매일 등교를 권고하고 나섰다.

교육부는 2학기 학사 운영에 시·도 학교의 자율성을 보다 확대하겠다는 밝힌 상황이어서 각 시도교육청의 전면 등교를 막을 수는 없는 입장이다. 단, 수도권의 경우 과대 학교, 과밀 학급이 많은 만큼 3분의 2 이하 등교 원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1학기에 우리나라가 비교적 안정적으로 원격·등교수업을 병행한것은 학교 밀집도를 낮췄기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평가”라며 “2학기에도 교육감들과 협력해 안정적인 학교 방역 시스템을 지켜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와 함께 이번 방안을 마련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의 최교진 회장(세종시교육감)은 “코로나19는 미래 교육을 성큼 앞당기기도 했지만 아직 변화를 지나기 위한 정책과 제도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학습 격차 못지 않게 학생들의 심리적인 문제가 커지면서 대면수업이 필요하다는 공감대와 2학기 대면수업을 최대한 확대해야겠다는 필요성을 교육감들끼리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감염 우려 등을 고려할 때 학급당 학생 수 감축 또한 미래 교육 과제로 꼭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