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모빌리티 사업 나선다…자율주행 기업과 맞손

이노션 월드와이드는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자율주행 전문 기업 포티투닷과 ‘자율주행 자동차 서비스 환경에서의 모빌리티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용우 이노션 대표이사와 송창현 포티투닷 대표. [이노션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이노션 월드와이드가 자율주행 기술 기업과 손잡고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에 나선다.

이노션은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자율주행 전문 기업 포티투닷과 ‘자율주행 자동차 서비스 환경에서의 모빌리티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종합광고회사가 자율주행 전문 기업과 공동으로 사업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노션은 차별화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포티투닷과 기획 단계에서부터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자율주행차에 탑재된 플랫폼에 인포테인먼트, 이커머스, 멤버십 시스템 등 원스톱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축하고 다양한 제휴사와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19년에 설립된 포티투닷은 지난 달 기아자동차와 e모빌리티 서비스 전문 기업 퍼플엠(Purple M)을 공동 설립하며 주목을 받았다. 현재 자율주행차·드론·무인배달 로봇 등을 아우르는 미래형 이동수단 플랫폼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이노션은 자동차 광고 마케팅을 통해 쌓은 전문성과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포티투닷과 사용자 경험에 최적화된 마케팅 솔루션을 제안할 방침이다. 자율주행 기술 적용 환경을 분석하고, 콘텐츠 개발 및 사용자 데이터를 활용한 사업 모델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노션 이용우 대표이사는 “광고회사의 고유 역량인 크리에이티브와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기술의 만남은 새로운 영역의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등 무궁한 시너지 효과를 발현할 것”이라며 “이노션과 포티투닷이 자율주행 서비스 활성화에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창현 포티투닷 대표는 “이번 협업은 포티투닷이 지닌 자율주행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미래형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승객 관점의 경험(Passenger UX)을 최적화하는 데 나섰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