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승 靑경제수석 “부동산 시장 반드시 안정…조만간 확인 가능”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12일 “부동산 시장 안정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며 “조만간 시장 안정 효과를 더 확실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7월 10일 세제강화대책 발표 후 서울의 주택가격 상승률은 0.11에서 0.04 수준으로 하향 안정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고, 앞으로도 이런 하향 안정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출 규제 및 공급 확대를 골자로 한 정책 패키지를 거론하면서 “고가의 다주택 보유, 단기 투자, 갭투자, 법인 우회 투자 등을 통한 불로소득 실현은 불가능해졌다”며 소개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시장 안정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고, 그런 쪽으로 정부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수석은 최근 전셋값 상승에 대해선 “2년에 2년을 더해 계약을 갱신하고, 계약 갱신시 5%로 임대료를 제한하는 제도 도입으로 신규 계약자에 영향이 일부 미치고 있다”면서도 “과거 경험으로 볼 때 전셋값도 안정세를 회복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이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언급한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에 대해 “호가 조작, 허위 매물, 집값 담합 등에 대한 적발·처벌 기능이 부족하고, 그 피해는 선량한 일반 국민에게 돌아간다”며 “감독시스템이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돼 왔고, 이를 정부가 검토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가 설치된다면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는 부동산 시장 안정 기능들을 유기적으로 통합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지금보다는 상당히 강한 기능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