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임시생활시설 운영 중단… 보건복지부, 해당 시설 해제 결정 통보

로얄엠포리움 호텔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 인천시 중구는 관내 로얄엠포리움 호텔이 코로나19 임시생활시설에서 지정 해제된다고 11일 밝혔다.

중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보건복지부 담당 국장으로부터‘로얄엠포리움 호텔이 오는 23일로 코로나19 임시생활시설에서 지정 해제됨’을 통보 받았다.

지난 6월과 8월 연이은 이탈자 발생에 따라 중구에서 보건복지부에 ‘경비강화 대책과 대체 격리시설 마련 및 이전 추진을 요구’한 지 8일 만이다.

로얄엠포리움 호텔은 지난 6월 3일부터 보건복지부에서 임시생활시설로 지정돼 운영돼 왔다. 그러나 그동안 두 차례나 입소자가 무단 이탈하는 등 문제를 빚어 왔다.

이에 구는 지정 당국인 보건복지부에 ‘대체 격리시설 확보시 우선 이전할 것’과 운영 기간 중 이탈 사고 방지를 위해 ‘시설경비 강화 및 이탈 감시 철저’ 등 주민들의 의사를 전달해 왔다.

홍인성 구청장은 “어려운 상황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귀담아 듣고 결단을 내려준 보건복지부와 또한 그동안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부 방역 지침에 적극 협조해준 주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향후 주민 안전을 위한 코로나19 방역과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