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1학기 수업료 7.14% 특별장학금으로 지급키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인하대(총장 조명우)는 올해 1학기 수업료의 7.14%를 코로나19 특별장학금으로 지급한다고 12일 밝혔다.

장학금 총액은 38.5억원 정도이며, 전공 계열에 따라 최대 37만원까지 지급된다. 재원은 학교와 학생회의 예산 절감을 통한 자구 노력분과 교직원 및 총동창회의 기금 등으로 마련됐다.

지급 대상은 1학기 학부 전체 재학생 1만7507명 중 1만4682명이다. 무료복학자, 부분등록생 및 8월 졸업예정자는 지급 대상에 포함되고 중도휴학자 및 제적, 자퇴생은 제외된다. 이번 장학금은 등록금성 장학금으로 지급되므로 올 1학기 전액장학생은 수혜 대상에서 제외된다.

장학금은 오는 14일까지 본인 명의의 정상 계좌가 확인된 학생들을 대상으로 8월 말에 1차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어 9~10월 중 2~3차로 나누어 지급된다.

김웅희 학생지원처장은 “학기 초부터 진행된 10여 차례의 학사운영 간담회 및 수차례의 대학발전위원회를 통해 학생과 학교간 긴밀한 협의를 진행한 결과, 공대학생 기준 30만원(7.14%)이라는 특별장학금을 지급하게 됐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