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지역 침수 농작물 7674㏊ 병해충 공동방제

집중호우 피해로 벼 쓰러짐 피해가 나자 12일 전남도에서 공동방제를 벌이고 있다. [전남도 제공]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전라남도는 최근 집중호우로 침수된 농작물의 2차피해 예방을 위해 병해충 공동방제에 나섰다고 밝혔다.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전남지역에서는 지난 11일 기준 벼 6738㏊와 밭작물 320㏊, 시설작물 422㏊, 과수 194㏊ 등 총 7674㏊가 침수됐다.

전라남도는 배수펌프장 183개소를 수시 가동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펼쳐 현재 퇴수가 완료된 상황이다.

하지만 장기간 지속된 장마로 인해 벼에는 혹명나방,먹노린재 등 해충과 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이, 고추에서는 탄저병과 역병 등이 발생돼 농사를 망칠 우려가 높다.

이에 도청에서는 오는 15일까지를 공동방제 기간으로 정하고, 도와 시군의 광역살포기 20대, 무인헬기 16대, 드론 168대 등 방제장비를 총 동원해 병해충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27일부터 추진해온 기본공동방제와 함께 병해충 발생이 우려된 침수지역 중심으로 긴급 추가방제를 실시해 2차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 침수된 친환경농작물에 대해서도 작물에 적합한 친환경제제를 활용해 단지별로 공동방제토록 하고, 농약살포 방지를 위해 친환경명예감시원(140명)을 통한 단지별 지도점검 등으로 인증면적 관리와 품목 다양화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박재홍 전라남도 농업기술원장은 “침수로 인해 농작물의 줄기와 잎이 상처를 입거나 약해진 상태로 병해충이 발생되기 전 신속한 방제가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