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창조경제센터, 코로나19 여파 겪는 중소기업에 해외바이어 발굴매칭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재단법인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정영준)는 올 상반기 코트라(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바이어 발굴 지원사업에 이어 2차 해외 바이어 발굴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해 전남지역 기업들이 품평회 및 식품박람회 등 대면판로 개척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기존의 화상상담, 비대면 판로개척과 같은 단순한 해외바이어 매칭사업도 수출로 성사되지 못함에 따라 이번 사업을 진행한다.

센터는 전남기업 맞춤형 바이어발굴 사업을 신설해 운영하고 전남 농수산식품·화장품 기업의 수출역량을 총 9개의 항목으로 정의하고 수출역량 수준에 맞는 해외바이어발굴 채널을 배정하는 전남기업형 해외발굴사업을 처음으로 시도한다.

전남혁신센터의 해외 바이어발굴 사업의 특징은 언택트 상담방식은 유지하면서도 전남도기업들이 이미 보유한 온라인판매 역량과 해외인증 등 수출역량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해외 발굴 채널별 특징과 강점을 조합하게 된다.

또한, 10월 중 신청기업과 해외발굴채널과의 중간점검을 통해 성과를 공유, 애로사항을 점검, 수출코칭도 병행해 사업의 효율도 높일 예정이다.

전남기업 맞춤형 바이어발굴 사업은 지난 10일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에 사업공고를 게시하고 2주간 신청기업을 모집, 심사를 거쳐 수출역량을 보유한 총 20여개 중소기업을 선발한다.

선발된 기업은 세계한인무역협회, KOMPASS, 홍콩무역발전국 등 3개 해외바이어발굴 네트워크를 활용해 새로운 해외판로개척을 지원받게 된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