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문화소비 할인권’ 900억 쏜다

문화 소비할인권 정보 그림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정부가 8월14일부터 영화티켓 6천원 할인권을 176만명에게 제공한다. 또한 9~10월 숙박 예약시 3~4만원 할인해주는 숙박할인권도 100만명에게 배포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시장을 살리고, 안전한 여가문화 확산을 위해 숙박여행공연영화 등 6개 분야에 904억원을 투입, 총 861만 명에게 소비할인권을 제공한다.

숙박·영화·전시(박물관)는 8월 14일부터, 미술전시는 21일부터, 공연·체육은 24일부터, 여행은 25일부터 분야별 주관기관과 참여업체 누리집 등을 통해 소비할인권을 신청할 수 있다.

숙박 할인권은 7만 원 이하 숙박시 3만 원권(20만 장), 7만 원 초과 숙박시 4만 원권(80만 장)이 배포되며, 8월 14일부터 인터파크 등 27개 온라인여행사(OTA)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여행 분야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국내여행상품의 조기 예약 및 선결제 시 선착순 15만 명에게 상품가의 30%를 할인해 준다. ’투어비스‘ 누리집을 통해 8월 25일부터 해당 상품을 검색예약할 수 있다.

공연 할인권은 총 180만 명에게 8천원 할인권이 제공된다. 연극, 뮤지컬, 클래식, 오페라, 무용, 국악 등 순수공연예술 예매 시 적용되며, 1인당 월 1회 최대 3만 2천 원(8천 원 × 4매)을 할인받을 수 있다. 예스24 등 8개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8월 24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영화는 8월 14일부터 할인권 소진 시까지 176만 명에게 6천 원의 할인권(주당 1인 2매)을 제공한다. 할인권은 복합상영관(멀티플렉스)뿐만 아니라, 독립·예술영화전용관, 작은영화관, 개별 단관 극장 등을 포함한 전국 487개의 극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복합상영관은 각사 누리집을 통해 할인권을 내려받아 결제 시 적용, 이 외의 극장은 온라인 또는 현장에서 영화관람권 예매 시 즉시 할인받을 수 있다.

박물관과 미술전시 관람은 8월 14일부터 선착순 190만 명에게 티켓 가격의 40%(최대 3천 원, 1인당 5매)를 지원한다. 박물관은 ’문화엔(N)티켓 사이트‘, 미술전시는 온라인 예매처 5개소를 통해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체육시설 이용 할인은 8월 24일부터 7개 신용카드사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선착순 40만 명에게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1개월 이내 민간 실내체육시설 결제금액 누적 8만 원 이상 시 3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문체부는 국민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문체부 누리집을 통해 통합안내시스템을 운영한다.

mee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