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초기, 고통 따르는 법…민의 믿고 과감히 펴나가야”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에서 헤럴드경제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양향자 의원은 12일 부동산 입법 논란과 관련해 “정책 효과는 당장이 나타나진 않겠지만 점차 자정능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낙관적으로 내다봤다.

양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정책도 초기에는 어느 정도 고통이 따른다”며 “이번 부동산 정책도 투기 세력을 막기 위한 입법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가치는 한 명의 국민도 낙오시키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부동산 입법도) 결국엔 신뢰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총선을 통해 20대 국회를 반복하지 말라는 민의를 확인한 만큼 민주당은 과감하게 정책을 펴 나갈 필요가 있다”며 “부동산 감독기구도 조속히 설치해 각 부처 별로 나뉘어져 있는 시스템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출직 최고위원 당선자 5명 가운데 여성 1명은 반드시 포함하도록 하는 민주당의 당규에 따라 양 의원은 사실상 차기 최고위원으로 확정됐다. 그러나 그는 당선 확정보다 중요한 것이 당선 순위라고 강조한다.

그는 “민주당은 경제에 무능하다는 인식, 젠더감수성이 낮다는 인식, 호남 지지도가 흔들린다는 의구심 등 3가지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다”며 “이에 대한 메시지 역할을 제대로 하려면 제 스피커 역할이 커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제 당선 순위가 낮게 나온다면 민주당이 여전히 경제·호남·여성에 무게를 두지 않는 정당이라고 비춰질 것”이라고 했다.

양 의원은 난항을 겪는 여야 협치와 관련해 야당의 노력이 수반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의 협치 여지가 0.0001%라도 있었으면 (민주당의 협치) 노력이 의미가 있었을 것”이라며 “초반에 법사위원장의 이슈로 협치의 여지는 제로가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지속가능한 정책들을 대안으로 제시해야 하고, 통합당은 상식적인 범위 내에서 야당으로서 감시와 견제를 해야 한다”고 했다.

정치권에서 재점화되고 있는 4대강 사업 논란에 대해선 “4대강 사업을 정치적으로 쟁점화하는 것은 위기를 조장하는 것”이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4대강 사업의 효율성을 정확히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양 의원은 최고위원직의 임기를 마친 뒤 “정권 재창출에 가장 크게 기여한 최고위원, 위기에 빛나는 정치인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이현정·김용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