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효과 톡톡” CJ제일제당, 2분기 영업이익 120% ↑

CJ CI [사진제공=CJ 그룹]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가정간편식(HMR) 확산과 식품·바이오 해외 사업이 성장하면서 CJ 제일제당이 2분기에도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을 기록했다.

CJ 제일제당은 11일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19.5% 늘어나 3849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4% 성장해 5조 9209억원을 달성했다.

CJ대한통운 실적 제외시, 매출은 8.6% 늘어난 3조 4608억 원, 영업이익은 186.1% 늘어난 3016억원이다.

글로벌 매출 비중은 식품·바이오 등 전사 해외 사업이 지속 성장해 처음으로 60%를 넘어섰다. 바이오 고수익 품목 비중이 늘고 식품 사업구조 혁신의 성과가 가속화되며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자료제공=CJ 제일제당]

B2B 매출 타격이 있을 거라는 전망을 깨고 식품사업부문 매출은 12.1% 증가해 2조 1910억원을 기록했다. ‘집밥’ 트렌드 확대로 가정간편식(HMR) 판매가 늘며 외식 감소에 따른 B2B 매출 축소를 상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슈완스 매출 7228억 원 포한 글로벌 식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 늘어난 1조 485억 원을 달성하며 1분기에 이어 1조 원을 넘어섰다. 지난해부터 박차를 가해온 선제적 수익구조 개선 전략이 성과로 연결되면서, 영업이익은 134% 늘어난 1264억 원을 달성했다.

바이오사업부문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아미노산과 조미소재 등이 주력인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7429억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수익이 개선되며 전년 동기 대비 87% 늘어난 1109억원이었다. 트립토판/발린/알지닌/핵산 등 고수익 제품군의 판매 비중이 증가하며 영업이익 증가를 견인했다는 게 CJ 제일제당 측 설명이다.

CJ Feed&Care(사료+축산)는 전년 대비 8% 늘어난 526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643억 원으로 흑자전환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부터 수익성 강화에 중점을 둔 ‘혁신성장’에 주력한 결과, 글로벌 위기 상황에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면서 “핵심 제품과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전략적 R&D투자 및 경쟁력 확보를 통해 미래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