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주차공유마스터 플랜 가동

주차공유 용역보고회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최대호 안양시장이 IoT(사물인터넷)를 기반으로 한 주차공유시스템구축에 나섰다.

안양시는 10일 주차공유사업 마스터플랜 수립 및 주차정보 통합·연계시스템 구축을 위한 용역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주차공유시스템은 주차가능면수 등의 주차장 상황을 자동으로 확인 및 감지, 모바일 앱과 인터넷을 통해 관련정보를 실시간 제공함으로써 주차장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최 시장은 한 발 더 나아가 차량 목적지 주차장 위치와 개수, 최단거리 코스 주차요금 확인· 미리 결재까지 가능한 복합적 서비스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안양관내 공영주차장은 노상·노외·둔치를 합쳐 562개소에 면수는 2만1410면에 달한다. 민영 노외주차장은 19곳이 있고 1186면이 확보돼 있다. 주차장 확보율이 주간에 146.2%이고 야간에는 101.8%로 떨어져 주차수요와 주차시설 공급간 불일치가 발생하는 상태다. 주차난 해소를 위해서는 주차시설공급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주차면 활용을 극대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전망이다.

내년 2월 중 주차공유사업 마스트 플랜과 관내 모든 주차장의 정보를 수집 제공하는 시스템구축 설계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필요한 시스템을 갖춰 3년 후인 오는 2024년 상용화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이날 용역착수 보고회에는 최대호 시장을 비롯한 교통분야 관계공무원과 대학교수, 시의회 의원, 용역사관계자 등이 참석, 주차공유 시스템 구축에 따른 보고에 이어 사업의 검토배경과 필요성, 타 시 사례 보고, 과업추진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최대호 시장은 “차량은 빠르게 증가하는데 공영주차장 확보가 쉽지 않고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주차공유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IoT기술이 적용된 최첨단 기술을 적용해 주차장의 활용도를 최대한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덧붙였다.

주차공유서비스 적용사례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