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탄자니아에 7만 달러 규모 응급치료장비 지원

코이카가 11일(현지시간) 탄자니아 다레살람 보건국에서 개최한 다레살람 소재 5개 국립병원 대상 응급수술 및 치료 장비 기증식에서 어규철 코이카 탄자니아 사무소장(우)과 라쉬드 음파우메 탄자니아 보건부 다레살람 지역보건국장(좌)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코이카 제공]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개발협력 대표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이 열악한 환경 속에서 코로나19에 대응 중인 아프리카 탄자니아 국립병원에 7만 달러 규모의 응급치료장비를 지원키로 했다.

코이카는 11일(현지시간) 탄자니아 다레살람 아마나종합병원에서 다레살람 소재 5개 국립병원에 7만 달러 규모의 응급수술 및 치료 장비를 지원하는 내용의 기증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탄자니아는 결핵 사망자만 연 4만 명, 말라리아로 인한 사망자가 2만 명에 달할 정도로 각종 질병과 감염에 취약한 국가로,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코로나19 탓에 응급치료시설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이에 코이카는 각종 응급환자의 수술과 치료를 위해 5개 병원에 7만 달러 규모의 의료장비를 긴급 지원했다.

이번에 지원된 의료장비는 산소치료기와 혈청분석기, 심장박동측정기, 중환자모니터 등 각종 감염 분석 및 치료에 필수적인 장비(13종)로, 이외에도 각종 시약 및 소모품들도 함께 제공됐다. 코이카는 병원의 의료장비 구비 현황에 따라 기증품을 차등 지급하고, 바로 설치 및 사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라쉬드 음파우메 탄자니아 보건부 다레살람 지역보건국장은 “현재 350명이 입원 중이고, 매일 1000여 명이 치료받는 아마나 종합병원에 필요한 응급수술용 장비를 코이카가 지원해줘서 많은 환자들이 회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아마나 종합병원 외 4개 병원에도 각종 혈청 분석과 수술에 필요한 산소치료기 지원을 통해 앞으로 신속한 수술이 가능하게 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어규철 코이카 탄자니아 사무소장은 “코이카가 2019년부터 3년 간 총 700만 달러 규모로 추진 중인 보건분야 공동재정지원 사업과 연계해 응급수술에 필요한 장비를 5개 국립병원에 긴급 지원하게 됐다”며 “코이카는 계속해서 탄자니아 보건의료 분야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각종 질병 치료와 퇴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