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부겸, 낙선하자 고향·영남 유권자에 막말”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미래통합당은 12일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호남과 영남 간 지역감정은 거의 해소됐다. 지금은 영남의 정치성향이 문제"라고 한 데 대해 "낙선하자 고향, 영남의 유권자들을 아무 판단 없이 투표하는 사람들로 몰아세웠다"고 비판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김 전 의원의 막말이 이제 애먼 국민들을 갈라치고 유권자를 비하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전 의원은 본인 스스로 대구시장 선거에서 40%를 얻고, 총선에서 전국 득표율 2위를 기록했다고 자부했다"며 "그런 김 전 의원은 자신이 낙선하자 자신을 국회의원에 당선시켜준 고향과 영남의 유권자들을 그렇게 몰아세운 것"이라고 꼬집었다.

황규환 미래통합당 부대변인.

이어 "김 전 의원의 발언은 지역감정이 해소됐다면서 정작 영남과 호남을 가르고, 정치적 이해관계와 해석에 따라 평가하는 시대착오적 발언이기도 하다"며 "이런 발언과 태도야말로 국민 위 군림하려는 태도며, 그랬기에 분노한 시민들이 김 전 의원과 민주당을 외면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전국에서 폭우 피해가 속출하는 가운데, '묻지마 지지'를 했다는 영남의 경북 구미를 찾아 술자리를 가졌다"며 "국민 고통은 외면한 채 조국의 '고초'를 운운했고, 자신은 국민을 공격하면서 후배 초선 의원들에게는 '공격수가 되지 말라'는 훈계도 잊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나아가 "그럴 리 없겠지만, 김 전 의원이 민주당 대표가 된다면 얼마나 많은 막말을 쏟아내 국민을 실망시킬지 두렵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