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호남 속으로…국민통합특위 구성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부동산·수해 등 현안 관련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미래통합당은 12일 비상대책위원장 직속 국민통합특별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 위원장에는 전북 전주 출신의 정운천 의원이 내정됐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당이 총선에서 후보를 제대로 내지 못할 만큼 호남에 소홀했고 지지를 받지 못했다"며 "전국 정당으로 미흡한 부분들을 반성하고, 그분들의 목소리를 더 듣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국민통합특위는 호남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정책으로 담는 역할 등을 한다.

통합당은 최근 수해를 입은 호남 지역에서 발 빠르게 봉사활동에 나서는 등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오는 19일 광주를 찾아 5·18 묘지에 참배하고, 국민통합을 강조하는 대국민 메시지도 낼 예정이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