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춘 500대 기업, 중국 124개로 사상 처음 미국 앞서

FORTUNE500

미 경제전문 매체 포춘이 선정하는 글로벌 500대 기업에 사상 처음으로 중국(홍콩 포함) 기업들이 미국을 제치고 가장 많은 수가 포함되었다.

10일 발표된 포춘 500대 기업 명단에 따르면 미국은 1위 월마트를 필두로 121개가 이름을 올렸다. 중국은 그보다 3곳 많은 124개 기업이 포함됐다.

500대 기업 순위는 매출을 기준으로 매겨진다. 1위를 제외하고 2~4위는 모두 중국으로 중국석유화공(시노펙), 중국국가전망공사(스테이트그리드), 중국석유천연가스(CNPC)가 차지했다.

앨런 머레이 포춘 최고경영자(CEO)는 ‘CEO 데일리’ 글에서 “오늘 아침 글로벌500 목록이 나왔는데 처음으로 중국이 미국 기업 수를 앞섰다. 대만 기업을 더하면 중국계는 모두 133개”라고 적었다.

그는 “1990년 글로벌 500 리스트가 처음 나왔을 때 이 목록에 중국 기업은 없었다. 지난 30년간 중국 경제는 세계 무역 붐에 힘입어 급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목록에 오른 많은 중국 기업들이 국가가 지원하는 독과점기업이라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은 19위를 차지한 삼성전자를 필두로 현대자동차, SK홀딩스 등을 포함해 모두 14개 기업이 포천 500대 기업에 포함됐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