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독일서 브랜드 1위 선정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심 건물 위에 설치된 한화큐셀 제품. [한화큐셀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한화큐셀이 독일에서 현지 주요 전기업체들을 제치고 최고 브랜드로 선정됐다.

한화큐셀은 유력 경제지 포커스 머니(FOCUS MONEY)가 주관한 ‘최고 평판 어워드(Highest Reputation Award)’에서 전기산업 분야 브랜드 1위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독일 내에서 신뢰도가 높은 ‘최고 평판 어워드’는 온라인 평판을 기반으로 최고 브랜드를 선정하고 있다.

독일 경영경제연구소(IMWF)가 이번에 270개 산업, 5000개 이상 브랜드에 대한 온라인 반응 1570만건을 분석한 결과 한화큐셀은 전기산업 분야에서 최고점인 100점을 획득했다. 고품질 제품과 솔루션들을 제공하고 있는 점이 인정을 받았다.

한화큐셀은 현재 독일에서 태양광 모듈 판매와 에너지 저장장치,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공급하고 있다. 이밖에 사업자들이 초기 투자비 부담 없이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고 태양광 전력을 사용할 수 있는 전력 거래와 태양광 리스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2018년 독일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한 한화큐셀은 지난 4월 독일 소비자가 평가에 참여한 ‘독일 생활소비재 어워드(Life & Living Awards 2020)’ 태양광 분야에서도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한화큐셀은 고품질 제품과 다양한 솔루션으로 독일 태양광 시장에서 명품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며 “앞으로도 주요 시장에서 태양광 모듈과 함께 각 지역별 특성에 맞는 솔루션 판매를 지속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