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못 가니 명품 화장품 샀다…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 뷰티 매출 5배↑ 증가

신세계인터내셔날 에스아이빌리지 뷰티 페이지 [사진제공=신세계인터내셔날]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여름철 휴가 기간동안 명품 화장품 온라인 매출이 5배 넘게 뛰었다고 12일 밝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따르면 휴가 성수기였던 지난 3주간(7월 20일~8월 9일) 자사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 내 뷰티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59%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 여행을 갈 수 없게 되자 온라인을 통한 명품 화장품과 향수 구매가 늘어났다는 게 신세계인터내셔날 측 설명이다. 면세점에서 고가 화장품을 구매하던 소비자들이 온라인 기획전 등을 통해 화장품을 구매하면서 매출이 뛰었다는 것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니치 향수 브랜드가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유러피안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BYREDO)의 매출은 926%, 프랑스 니치 향수 브랜드 딥티크(diptyque)는 474% 급증했다.

명품 스킨케어 제품 매출도 뛰었다. 스페인 최고급 스킨케어 브랜드 네츄라 비세(Natura Bisse)와 영국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 이브롬(EVE LOM)의 동기간 온라인 매출은 전년대비 각각 970%, 1138% 증가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에스아이빌리지 관계자는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명품 화장품 업계에도 반영되며 온라인 쇼핑 비중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면서 “오프라인 매장 못지 않은 맞춤형 서비스와 가격 혜택 등을 통해 고객들에게 특별한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