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정주 여건 개선…거주인구 21만명 돌파

분야별 혁신도시 정주여건 현황 [국토교통부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에 따라 세워진 혁신 도시의 주거 여건 등 생활 환경이 전반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혁신도시 10곳에서 올해 상반기까지 공급을 마친 공동주택은 총 7만7937가구로, 계획 대비 87.6%에 이른다.

12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도 상반기 기준 혁신도시 정주 여건 통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혁신도시 내 초·중·고교는 계획(54개)의 85.1%인 46곳이 문을 열었고 유치원 41곳과 어린이집 268곳이 각각 개원해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병·의원, 약국, 마트 등 편의시설은 총 7125개로, 2017년 말(5415곳)과 비교해 개선됐다.

혁신도시의 정주 인구는 21만3817명으로 2017년 말 대비 3만9540명이 늘어나면서 계획인구 26만7000명의 80.0%를 달성했다.

혁신도시의 평균 연령은 33.2세로 우리나라 평균인 42.9세에 비해 매우 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만 9세 이하 인구가 17.2%를 차지해 전국 평균(7.9%)의 2배를 넘겼고, 이들의 부모 세대인 30∼40대 비율도 41.0%로 전국 평균(29.5%)보다 높았다.

이전 공공기관 직원의 가족동반 이주율은 65.3%로 2017년 말 대비 7.2%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정부대전청사 이전 5년 뒤 이주율(62.1%)보다는 높고 10년 뒤 이주율(65.8%)보다는 약간 낮다.

가족동반 이주율은 제주가 81.5%로 가장 높았고, 부산(77.5%), 전북(73.8%) 등 순이었다. 반면, 수도권에서 가까운 충북(46.9%), 강원(60.5%)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국토부가 국토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한 설문에서 혁신도시 주민들은 종합병원 및 응급의료시설 접근성이 떨어지는 문제를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섭 국토부 혁신도시지원정책과장은 "혁신도시 성격에 맞게 정책의 방향을 생애주기에 맞춰 유연하게 가져가고 의료를 비롯해 주거, 교육, 문화, 교통 등 분야의 정주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