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앱티브 합작법인 ‘모셔널’…“완전자율주행차 만든다”

현대차그룹과 앱티브(Aptiv)의 자율주행 합작법인 ‘모셔널(Motional)’ 로고. [현대차그룹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차그룹과 미국의 자율주행기술기업 앱티브(Aptiv)가 공동으로 설립한 합작법인사명이 ‘모셔널(Motional)’로 정해졌다. 이에 따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강조해온 자율주행·커넥티드 전략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모셔널'은 12일 온라인을 통해 공개됐다. ‘모셔널’은 현대차그룹과 앱티브의 전략 투자를 통해 올 3월 설립된 회사다.

앱티브는 "‘모셔널’은 ‘운동’, ‘감정’을 뜻하는 영단어 ‘Motion’과 ‘Emotional’을 결합한 것"이라며 "수십 년간 쌓은 경험과 기술을 집대성한 자율주행차의 움직임을 표현하는 동시에 안전과 신뢰에 기반한 인간존중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모셔널 칼 이아그넴마(Karl Iagnemma) 사장은 “신규 사명은 자율주행 산업과 교통의 미래를 선도할 우리의 의지를 반영하는 대담하고 강력한 표시”라고 말했다.

모셔널은 충분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모든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레벨 4(미국자동차공학회 SAE 기준)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완전자율주행 시스템의 테스트는 올해부터 진행한다. 오는 2022년에는 로보택시 및 모빌리티 사업자에게 자율주행 시스템과 지원 기술을 공급할 계획이다.

‘모셔널’은 현대차그룹과의 파트너십을 상징하는 의미를 담아 모셔널 브랜드를 래핑한 제네시스 G90을 공개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보스턴에 본사를 두고 있는 모셔널은 피츠버그, 라스베이거스, 산타모니카, 싱가포르에 거점을 두고 있다. 최근엔 서울에도 거점을 추가로 개소했다. 서울 거점은 또 하나의 핵심 기술 허브(Hub)로 자율주행기술 테스트 역할을 맡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모셔널은 안전하고 경제적이며 친환경 이동수단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할 차세대 혁신 영역을 대표하는 기업”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최첨단 자동차 기술의 역사를 새로 써왔으며, 이런 유산을 모셔널과 함께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케빈 클락(Kevin Clark) 앱티브 CEO는 “모셔널은 자율주행차가 세상 모두를 안전하게 만들 것이라는 사실을 소비자에게 인식시킬 강력한 이름”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