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대통령, 녹조 원인도 모르더니…또 4대강 탓”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대표는 1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또 4대강 보 탓을 하는 무지가 놀랍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선 때도 토론을 해보니 녹조 발생 원인도 모르고 4대강 보 탓을 하고 있었으니 그런 무지한 말을 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하천의 한 지점에서 1년 등 기간을 둬 최대·최소 유량을 나눈 비율인 하상계수를 언급, “유럽은 하상계수가 2를 넘지 않지만 우리나라는 옛날에는 대부분 390을 넘었다”며 “댐 건설로 지금은 보통 100 정도며, 섬진강은 한 때 730이 될 때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 하천 중에선 섬진강의 하상계수가 가장 높다”며 “우리나라는 장마철에 강우량이 집중되는 데 따라 장마철에 물을 가뒀다가 갈수기에 물을 흘려보내는 방식으로 수량 관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그래서 4대강 보도 그런 목적으로 건설했고, 4대강 보로 인해 올해의 기록적인 폭우 외 낙동강 유역의 홍수 피해는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섬진강과 낙동강의 둑이 터진 것은 적기에 수량 관리를 잘못한 탓일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대표 페이스북 일부 캡처.

그러면서 “폭우가 예상되면 미리 댐이나 보의 물을 비우고 수량 관리를 해야 하는데 이를 잘못한 탓에 둑이 터졌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이제라도 지류, 지천 정비를 해야 한다”며 “기후 변화로 점점 올해 같은 기상 이변이 자주 올 것”이라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