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은 ‘택배 없는날’…편의점·쿠팡·쓱은 된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택배업계가 오는 14일 예정대로 ‘택배 없는 날’을 운영함에 따라 택배 이용에 주의가 필요하다. 12일 물류업계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 롯데, 한진 등 대형 택배사들은 14일(금요일)을 ‘택배인 리프레시 데이’로 정해 휴무한다.

이에 따라 목요일인 13일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주문한 상품은 오는17일(월요일)부터 배송된다. 다만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17일에는 소비자 불편과 혼란 등을 고려해 정상 근무를 할 예정이다.

택배업계 관계자는 “긴급한 상품의 경우 13일까지 배송이 완료될 수 있는지 확인한 후 주문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편의점 택배는 일부 중단된다.

CJ대한통운에 위탁하고 있는 GS25는 전날부터 신선식품과 시급성 물품 택배 접수를 중단했고, 15∼17일에는 일종의 오토바이 퀵인 ‘포스트퀵’(당일택배) 서비스를 하지 않는다. 다만 택배사가 아닌 자체 배송 차량을 이용해 점포 간 배송하는 반값 택배는 14일에도 정상 운영한다.

CU는 자체 물류 시스템인 BGF로지스를 통해 5kg 미만 소형 택배에 한해 점포 간 택배 서비스를 운영한다. 배송기간은 최소 2일 이상이다.

이 밖에도 자체 배송망을 갖춘 쿠팡의 로켓배송과 SSG닷컴의 쓱배송, 마켓컬리의 샛별배송 등은 평소와 다름없이 이뤄진다.

우정사업본부는 14일 ‘택배 없는 날’에 동참해 17일까지 배달이 어렵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