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생명, 골드펀드 운용자산 2배 성장

ABL생명은 4월 1일 판매를 시작한 변액보험펀드 ‘골드펀드’가 출시 네 달 만에 운용자산이 2배 이상 성장했다고 12일 밝혔다.

ABL생명의 ‘골드펀드’는 운용자산 50억원으로 출발해 지난 7일 100억 5937만원을 기록했다. 출시 후 누적수익률은 같은 날 기준 22.58%로 업계에서 판매되고 있는 금 관련 펀드 중에서도 상위권에 속한다.

ABL생명의 ‘골드펀드’는 ABL생명이 자사 변액보험 안전자산형 펀드 라인업 강화를 위해 올해 출시한 펀드다. 주요 안전자산 중 하나인 금과 관련된 다양한 자산에 분산 투자한다. 금 현물을 보유하고 있는 ETF에 40%까지 투자하고, 이 외에 금, 은, 구리 등 귀금속을 채굴하는 기업의 주식 ETF와 글로벌 채권에 일정 비율 분산 투자하는 구조다.

최미영 ABL생명 변액계정운용팀장은 “미국의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과감한 유동성 공급으로 달러 가치가 하락하고 인플레이션 기대감이 촉발되면서 골드 가격이 올해 들어 30% 이상 상승했다”며 “연준의 이러한 기조는 코로나19가 해소되기 전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골드 가격의 상승세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태화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