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배달 전용 브랜드 ‘빕스 얌 딜리버리’ 론칭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급증하는 배달 수요를 겨냥해 패밀리 레스토랑 ‘빕스’가 배달 전용 브랜드를 선보인다.

CJ푸드빌은 빕스가 배달 전용 브랜드 ‘빕스 얌 딜리버리’를 공식 론칭한다고 12일 밝혔다.

빕스 얌 딜리버리는 빕스의 정통 스테이크와 샐러드 퀄리티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딜리버리 서비스 브랜드다.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위메프오 등 배달 서비스 플랫폼과 매장 전화 주문으로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는 서초, 송파 지역을 시작으로 향후 순차적으로 확대 예정이다.

빕스 얌 딜리버리 제품 이미지 [제공=CJ푸드빌]

빕스 얌 딜리버리는 스테이크, 샐러드, 폭립, 파스타 등 빕스 시그니처 메뉴를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조리한 단품 메뉴와 피자, 파스타, 디저트 등을 함께 구성한 세트 메뉴를 선보인다.

대표 메뉴는 ‘빕스 얌그릴 스테이크’다. 2008년 출시 후 지금까지 이용 고객이 5400만명을 넘어선 ‘얌스톤 스테이크’를 배달에 최적화해 개발한 딜리버리 전용 메뉴다. 별도로 주문 가능한 미니 화로 ‘얌그릴’에 구우면 따끈한 상태로 즐길 수 있다. 빕스는 레스토랑 인기 메뉴인 얌스톤 스테이크를 배달 시장에서도 시그니처 메뉴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훈제 연어와 부라타 치즈에 상큼한 레몬 드레싱을 곁들인 ‘빕스 연어&부라타 치즈 샐러드’, 수란의 진득함과 명란의 감칠맛을 더한 ‘수란톡 명란 까르보나라’, 시그니처 바비큐폭립과 피자, 파스타, 샐러드, 에이드를 풍성하게 즐길 수 있는 ‘바비큐 폭립 얌파티 세트’ 등을 만날 수 있다.

패키지도 눈길을 끈다.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의 행복한 미소를 위트있는 로고로 표현하고, 빕스의 시그니처 컬러를 활용해 세련된 비주얼을 완성했다. 더불어 FSC 친환경 인증을 받은 종이 포장재와 자연에서 쉽게 분해되는 식물성 친환경 잉크, 재사용이 가능한 다회용 가방 등으로 지속 가능성을 고려했다.

빕스는 2018년 6월, 나들이나 모임에서 즐기기 좋은 ‘파티 박스’를 출시하며 배달·테이크아웃 서비스를 시작했다. 최근 다양한 플랫폼 등장으로 한층 용이해진 배달 서비스를 활용한 전용 브랜드를 본격 선보이며 급증한 배달고객과 급변하는 트렌드를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빕스는 얌 딜리버리 론칭을 기념해 정가 2만5000원의 얌그릴을 9900원에 판매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얌그릴 뉴욕 스테이크, 얌그릴 스테이크 세트, 얌그릴 스테이크 얌파티 세트 주문 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선착순 100개 한정으로 조기 종료될 수 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고객과 대면하지 않고도 빕스의 서비스 마인드와 레스토랑 경험을 온전히 전달할 수 있도록 배달 서비스의 수준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면서 “빕스의 프리미엄 배달 메뉴를 특별 가족 외식과 오피스 회식, 다이어트식 등으로 다양하게 즐겨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