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노사정 지역 경제 활성화 공동선언문 채택

김태오 DGB대구은행장(왼쪽부터), 김정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대구은행지부위원장, 정경훈 대구지방고용노동청장.[대구은행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DGB대구은행은 11일 은행 본점에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대구은행지부, 대구지방고용노동청과 함께 ‘노사정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DGB대구은행 노사는 자율적인 연차 휴가 사용을 장려하고 이를 통한 재원으로 지역 화폐와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하는 등 지역 경제에 재투자하기로 했다.

대구고용노동청은 지역 은행이 건전한 노사 문화 정착을 통한 지속 가능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김정원 노조위원장은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과 내수 살리기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코로나 극복을 위한 움직임을 계속 하겠다"고 밝혔다.

김태오 은행장은 “지역 대표기업으로 앞으로도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면서 어려운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