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상반기 영업익 1367억원…21분기만 흑자전환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HMM이 해운동맹 가입과 초대형 컨테이너선 도입 등으로 수익성 강화에 나선 결과 지난 상반기 21분기만에 흑자 전환했다.

HHM은 지난 상반기 매출액 2조6883억원, 영업이익 1367억원을 시현했다고 공시했다. 코로나19 악화에 따른 항로합리화 시행으로 매출액은 전년동기(2조7129억 원)대비 246억원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동기(2185억 원 적자) 대비 3552억 원 개선됐다.

당기순손실 폭 역시 375억 원으로 전년동기 3792억 원의 10분의 1로 줄어들었다.

HMM측은 "코로나19 악화로 인한 컨테이너 적취량 및 매출은 소폭 감소했으나, 4월부터 시작된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신규 해운동맹 가입, 세계 최대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투입 등으로 인해 21분기만에 흑자전환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부문별로도 컨테이너 사업과 벌크부문 모두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했다. HMM은 항로합리화, 화물비용 축소 등 원가 구조 개선, 운임상승을 그 이유로 들었다.

다만 미-중 갈등이 격화되고 동절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이 남아 있어 하반기 실적 개선세가 이어질지는 불확실하다.

HMM은 9월까지 총 12척의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투입해 안정적인 추가 화물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벌크부문의 경우 코로나19(COVID-19) 이후 침체된 경제 활동 재개 및 동절기 원유 및 제품유 수요 증가, 철강 산업 호조로 철광석 물동량 등이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HMM 관계자는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본격화에 따른 공동운항 등 비용구조 개선과 항로 다변화를 통해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