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IT기업 등 “향후 10년간 소수계 10만명 채용”

미 대형은행과 IT 기업 그리고 컨설팅사 등이 향후 10년간 뉴욕에서 소수계 10만명을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JP 모건의 제이미 다이먼 CEO는 10일 “27개 기업의 CEO들과 함께 구성하는 ‘뉴욕 일자리 CEO 위원회’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아시아계를 포함한 저소득층 소수인종 10만명을 순차적으로 채용하겠다”며 “소수계 인구 상당수가 향후 존재 여부가 불투명한 저임금 직종에 몰려 있거나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위원회를 통해 뉴욕 지역의 노동자들이 미래에 필요한 기술을 익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 역시 “이 새로운 계획은 현재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는 커뮤니티 일원을 직장과 연결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