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KAIST와 ‘6G’ 핵심기술 공동 개발

LG전자가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함께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개발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왼쪽부터 김병훈 LG전자 C&M표준연구소장, 박현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장, 조동호 한국과학기술원 LG-KAIST 6G 연구센터장 [LG전자 제공]

LG전자가 국내 유력 기관들과 ‘산학연’ 체제를 구축하고 6세대(G) 핵심 기술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LG전자는 KAIST(한국과학기술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3자 업무협약(MOU)을 맺고 6G 원천기술 개발 및 검증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LG전자가 3자 협약을 통해 추진하는 기술은 6G 테라헤르츠(㎔) 분야다. 특히 테라헤르츠 무선 송수신 기술은 6G 이동통신 핵심으로 꼽힌다. 이 기술은 초당 최대 1테라비트(1T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LG전자는 연내 6G 테라헤르츠(㎔) 관련 원천 기술을 개발하고 해당 기술을 검증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인프라를 구축해 운영하고 주파수 발굴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1월 KAIST와 ‘LG-KAIST 6G 연구센터’를 국내 최초로 설립하고 6G 이동통신 핵심 기술에 대한 선행 연구를 진행해 왔다. 이를 바탕으로 이번 3자 협약을 통해 테라헤르츠 무선 송수신 원천 기술 등 6G 핵심 기술 개발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김병훈 LG전자 C&M 표준연구소 소장은 “이번 협약으로 6G 핵심 후보 기술 연구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견고하게 구축할 것”이라 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