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up 스타트업] 코나투스 택시호출서비스 1년 ‘반반택시 그린’으로 리브랜딩

코나투스가 반반택시 서비스 1년을 맞아 새 브랜드인 ‘반반택시 그린’을 선보였다. [반반택시 제공]

모빌리티 스타트업 코나투스(대표 김기동)가 택시 호출 플랫폼 ‘반반택시’ 서비스 1년을 맞아 새로운 가맹 택시 브랜드 ‘반반택시 그린’을 출시했다.

반반택시는 2019년 7월 ICT 규제 샌드박스 모빌리티 사업자 1호로 선정돼 같은 해 8월 국내 최초로 합법적 동승 호출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동 경로가 비슷한 승객이 택시를 같이 타고 요금을 나눠 내기 때문에 최대 50% 할인이 가능하고, 택시 기사는 동승 호출료를 통해 추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어 1년 만에 누적 승객 회원 12만 명, 기사 회원 1만4000명을 돌파하며 급성장해왔다.

이날 출시한 ‘반반택시 그린’은 올해까지 서울 지역 택시기사 2만명을 모집하고, 전주를 시작으로 서울 등 수도권에 총 2000여 대의 전용 차량을 운영할 계획이다.

반반택시 서비스는 최근 3개월 동안 전체 호출량이 3배 이상 증가했다. 일반호출은 5.6배, 낮 시간(오전 7시~오후 7시) 호출은 5.9배 증가하며 반반택시 전체 호출에서 일반호출의 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반택시는 이날 간담회에서 출시 1주년을 맞아 한국형 상생 기반 모빌리티를 반영한 ▷가격혁신 ▷품질혁신 ▷배차혁신 ▷안전혁신 서비스를 발표했다. 기존에 시행해 왔던 혁신 서비스를 기반으로 올 하반기까지 새로운 신규 서비스가 대거 적용될 방침이다.

코나투스 김기동 대표는 “모빌리티 스타트업으로서 지난 1년 동안 승객과 기사가 상생할 수 있는 서비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구현해왔다”라며 “더욱 고도화된 4가지 혁신 모델과 함께 가맹 택시 브랜드 ‘반반택시 그린’을 통해 승객에게는 최상의 택시 탑승 경험을, 기사에게는 추가 수익 창출의 혜택을 제공해 모빌리티 업계가 더욱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재훈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