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 신규확진 사흘째 1000명 미만…PCR 검사 감소때문?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연속 1000명 미만을 눈에 띄게 줄고 있다. 사진은 도쿄의 중심가의 모습.[연합]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연속 1000명 미만을 눈에 띄게 줄고 있다.

일각에서는 여름휴가철과 확산세를 감안할 때 예상밖의 적은 수치라며 최근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단할 유전자 증폭(PCR) 검사 실적이 줄어든 것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13일 NHK방송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2일 하루 동안 979명이 신규 확진됐다.

이로써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5만2139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5명 늘어 1079명이 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사흘 연속 1000명 미만을 기록했다. 10일에는 839명, 11일에는 700명이었다.

이달 초 4~9일 하루 신규 확진자가 평균 1450명 선이었던 점에 비춰보면 최근에는 확진자 증가 폭이 줄었다.

하지만 최근 연휴를 맞아 PCR 검사 실적이 감소한 상황이라서 감염 확산이 진정된 것으로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결과 판명 일을 기준으로 이달 4~8일에는 하루 평균 PCR 검사 실적이 3만여건이었으나 9~10일은 하루 1만2000건에 미달했다.

전체 확진자 수는 줄었으나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감염이 속출하는 상황은 이어지고 있다.

오사카부(大阪府)는 12일 184명의 확진자가 새로 파악됐다. 이밖에 아이치(愛知)현, 후쿠오카(福岡)현, 효고(兵庫)현, 오키나와(沖繩)현, 교토부(京都府), 미에(三重)현, 사가(佐賀)현, 구마모토(熊本)현, 시즈오카(靜岡)현 등 비수도권에 있는 9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신규 확진자가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특히 오키나와는 11일까지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가 41.52명으로 12일 연속 전국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오키나와현은 15일까지 자체 발령한 긴급사태 선언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