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사 있어” vs “책임의 문제” 김조원 두고 정치권 설전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정치권에서는 12일 ‘강남 2채 다주택’ 논란과 함께 사임한 김조원 전 민정수석과 관련해 설전이 벌어졌다. 여야를 막론하고 ‘비판’과 ‘옹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박성중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김 전 수석이)부인하고 관계가, 재혼도 했고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군대 동기여서 누구보다 (김 전 수석을) 잘 안다”며 “여러가지 좀 내부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있더라”고 밝혔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한 방송에 출연해 “(김 전 수석이)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는데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며 “인신공격을 하면 안 된다”고 두둔했다.

반면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어떤 가정사가 있는지 모르지만 그 사정을 공개하지 않고 사직만 한다고 이해가 되겠는가”라며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수석이면 사직해도 문재인 정부에 책임 있는 사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 사람이 국가를 운영하던 직책을 아파트 하나 보존하기와 바꾸는 것으로 국민들에게 인식되는 게 옳은가”라고 덧붙였다. 다만 우 의원은 페이스북 게시글을 새벽에 올렸다가 삭제했다.

진성준 민주당 의원 역시 “민정수석 자리에서 물러났어도 집을 팔아야 한다”고 꼬집은 바 있다.

김 전 수석은 송파구 잠실동과 강남구 도곡동 등에 아파트 두 채를 소유하고 있어 정부의 부동산 시장 안정화 의지와 반대된다고 지적 받았다. 김 전 수석은 실거주 주택 외 주택을 처분하라는 정부 지침을 받은 뒤 잠실 아파트를 매물로 내놨지만, 시세보다 2억 원 비싸게 내놓은 것으로 알려져 비판이 일자 해명을 내놓기도 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