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코로나19 경기침체 극복

[헤럴드경제(광명)=지현우 기자] 광명시는 코로나19 고용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광명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1663명을 배치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사업 참여자 2000명을 모집한 결과 1706명이 신청했다. 이 중 1663명을 최종 선발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장애인,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휴업자, 폐업자 등 취업 취약계층을 우선 선발했다.

선발된 참여자는 여성이 1068명(64.2%), 남성이 595명(35.8%)이다. 연령별로는 60대가 498명(30%)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408명(24.5%), 40대 258명(15.5%), 70대 224명(13.5%), 20대 167명(10%), 30대 95명(5.8%), 20대 미만 13명(0.7%)순이다.

시는 생활방역지원, 환경정비, 공공서비스, 복지·건강증진, 행정업무보조, 농가일손돕기, 독서활동 업무보조 등 7개 분야 240곳 사업지에 참여자를 배치했다. 이날 사업 시작 전 사업지별로 안전교육을 실시했다.

광명시청 전경.

안전교육에서는 작업장 안전관리는 물론 특히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감염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시는 참여자 중 고령자가 많은 만큼 안전사고 예방에 더욱 주의를 기울일 방침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에 따라 지방정부의 역할이 큰 만큼 광명시는 침체된 경제 회복을 위해 양질의 일자리 발굴에 힘쓰고 있다. 많은 인력이 참여하는 사업인 만큼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오는 11월까지 안전하게 사업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했다.

희망일자리사업은 오는 11월까지 운영되며 참여자는 1일 3시간~8시간, 주5일 근무하고 임금은 시간당 8590원 외에 교통·간식비와 주·월차 수당이 지급된다. 광명시는 2000명에 미달되는 인원과 사업 중도 포기자를 고려해 향후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를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