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사직로·을지로 등 교통혼잡 예상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토요일이자 광복절인 오늘 15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가 예정돼 교통혼잡이 예상된다.

13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8·15민족자주대회추진위원회(8·15추진위)를 비롯, 보수·진보 성향을 망라한 10여 개 단체 회원 5만여 명(신고 인원)이 오는 15일 중구 을지로, 종로구 사직로, 서초구 서초대로 일대에서 집회 후 서울 도심권 곳곳에서 행진할 예정이다.

우선 진보단체들의 집회와 행진이 예정돼 있다. 8·15추진위 소속 3000명(신고 인원)은 종로구 삼일대로 안국역 5번 출구 앞에서 낙원상가 입구까지 양방향 전차로에서 집회를 예정했고, 천만인석방본부 1만명(신고인원)도 중구 남대문시장 2문 앞에서 집회 후 남대문로와 을지로·퇴계로를 이용해 행진할 계획이다.

보수단체도 역시 집회와 행진을 할 계획이다. 사랑제일교회와 자유연대 2만명(신고 인원)은 종로구 경복궁역 7번 출구 앞에서 집회 후 자하문로를 이용해 신교동교차로까지 왕복 행진할 예정이며,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 2000명(신고 인원)은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집회 후 강남역까지 행진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집회·행진 장소를 중심으로 도심권 교통 혼잡이 클 것으로 예상되며, 해당 구간을 통과하는 노선버스와 일반 차량은 집회·행진 상황에 따라 교통 통제될 수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사직로·자하문로·을지로·퇴계로·서초대로 등 도심 대부분의 주요 도로에서 교통 체증으로 인한 불편이 예상되므로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한다”며 “부득이 차량을 운행할 경우 해당 시간대 정체 구간을 우회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