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라이프-보맵, ‘e정기보험’ ‘e암보험’ 판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인터넷 전업사인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이 인슈어테크업체인 보맵의 플랫폼을 통해 인기 보험상품을 판매한다.

교보라이프플래닛은 ‘(무)라이프플래닛e정기보험Ⅱ’와 ‘(무)만기까지비갱신e암보험(해지환급금 미지급형)’ 등 2종을 보맵과 연계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무)라이프플래닛e정기보험’은 교보라이프플래닛 인기 상품으로 종신보험과 동일한 보장에 평균 보험료는 종신보험료의 약 20%에 불과해 많은 고객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보험가입금액 기준으로 최대 5억까지 보장 가능하며, 보장이 꼭 필요한 기간만큼 원하는 대로 기간을 직접 설정할 수 있다.

‘(무)만기까지비갱신e암보험’은 기존 암보험의 장점만 모아서 만든 알짜 상품으로 처음 가입할 때 보험료 그대로 최대 100세 만기 시까지 보험료 인상 없이 안정적으로 보장 받을 수 있다.

해당 상품은 보맵에서 운영하는 보험 보장분석 서비스인 ‘보장핏팅서비스’를 통해 판매되며, 고객이 서비스 이용 시 추천 상품으로 노출되는 방식이다. ‘보장핏팅서비스’는 고객의 보험가입 현황을 분석하고, 기존 가입 보험상품과 보장내역을 기반으로 과부족 보장영역에 대한 최적의 상품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교보라이프플래닛 김정우 디지털마케팅팀장은 “국내 대표 디지털 보험사로서 고객의 니즈와 변화에 맞춘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로 새로운 보험시장을 개척해왔다”며 “이번 제휴를 계기로 인슈어테크 시장을 이끌고 있는 양사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보맵은 2015년 설립된 인슈어테크 회사로 하나금융그룹, KB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총 200억원이 넘는 투자를 받았다. 현재까지 가입보험상품 조회 및 보장분석 서비스, 보험금 간편청구 등 획기적인 서비스 제공을 통해 누적 사용자가 220만명에 달하고 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