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 교육사업, ‘코로나 홈스쿨링 열풍’에 2분기 깜짝 실적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교원그룹(대표 장평순)의 교육사업이 코로나19 여파를 비대면, 언택트 기반으로 돌파, 올해 2분기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매출 2566억원의 성과를 거뒀다.

교원그룹은 13일 교육사업 부문에서 올해 2분기 매출 2566억원, 영업이익 24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5.9%, 영업이익은 38.6% 증가한 성과다. 교육부문 상반기 전체 매출은 511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늘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22.2% 늘어 447억원을 기록했다.

교원은 내수가 일제히 얼어붙는 코로나19 시기를 언택트 상품으로 뚫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학생들의 개학이 미뤄지자, 홈스쿨링 수요가 증가해 에듀테크 분야가 크게 성장했다.

‘레드펜AI 수학’, ‘레드펜 코딩’ 등 에듀테크 기술과 접목한 스마트 교육 상품은 꾸준히 성장, 올해 상반기 에듀테크 멤버십 회원은 51만명을 넘어섰다. 에듀테크 매출은 2587억원으로 교육사업 전체 매출의 50.6%를 차지할 정도가 됐다.

오프라인 개학이 늦어지면서 교원이 발빠르게 화상학습을 강화한 것도 적시에 매출 상승을 이끈 요인이 됐다. 교원은 화상 관리 서비스를 한 곳에 모은 플랫폼 ‘스마트 화상랜드’를 만들고, ‘스마트 빨간펜’, ‘도요새’ 등 교원에듀의 대표 서비스를 애플리케이션 하나로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스마트 화상랜드 이용 회원은 올해 상반기 17만명까지 늘었다.

방문학습 등 대면수업 대신 화상수업으로 대체하는 ‘스마트 클래스’ 덕분에 스마트구몬도 신규 회원수가 매달 7000여명씩 꾸준히 늘고 있다.

교원그룹은 확장현실(VR·AR·MR)이나 음성·영상 인식과의 합성 등 첨단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과 협업하며 에듀테크 분야 신상품 개발도 추진중이다. 하반기에도 에듀테크를 중심으로 교육분야 실적 성장세를 이어나간다는 전략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