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ASF 전용 실험실’ 생긴다…2023년 완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 실험을 할 수 있는 차폐시설을 짓기 위한 설계용역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차폐시설은 생물안전3등급 실험실로, 외부 유출 위험 없이 살아있는 ASF 바이러스 감염 실험을 안전하게 수행할 수 있는 밀폐(음압)형 특수 실험시설이다.

ASF 바이러스의 감염실험을 수행하려면 차폐시설이 필요하지만, 국내에는 아직 이 같은 기반이 갖춰지지 않았다. 이번에 짓는 차폐시설은 국내 유일의 ASF 전용 실험시설이다. 오는 2023년 4년간 283억원을 들여 총 4381㎡의 면적으로 경북 김천에 있는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내에 짓는다.

이 시설은 ASF 감염 실험실과 바이러스 배양·감염실험 지원 실험실, 일반실험실로 구성된다. 이 시설이 완공되면 국내에서도 ASF 백신 개발·평가·선정을 위한 다양한 실험 업무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강해은 농림축산검역본부 해외전염병과장은 "차폐시설 신축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의 상용화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해당 시설을 민간 연구기관에도 개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